라인
왼쪽
오른쪽
> TOP
‘세종 나라꽃 무궁화축제’ 폐막지난 12~15일, 관광객 10만명 몰려… 우수분화 전시 등 인기
이종화 기자  |  netcor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16  09:34: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시(시장 이춘희)와 산림청이 공동 주최한 제26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가 지난 15일 저녁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 간 개최된 이번축제는 전국 17개 시도와 산림과학원 등에서 출품한 우수분화 1,300여점이 인기를 끌었다.

또한 무궁화도시를 형상화한 대형 토피어리 3점과 17만송이의 무궁화가 어우러져 나라꽃의 아름다움을 한층 더했다.

개막식 날에는 수원시향 오케스트라단과 합창단이 축하행사의 첫 공연을 장식했고, 앵콜곡으로 우정의 노래를 연주해 두 도시의 돈독한 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무궁화도시 세종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도 화제를 모았다.
무궁화도시 홍보관에서는 세종시 요리연구가 김정미 선생의 무궁화 한상차림을 선보이는 등 색다른 시도가 돋보였다.

또한 방문객 3,000명을 대상으로 무궁화 선호품종조사가 진행됐고, 시민참여 정원교실, 무궁화 OX퀴즈와 같은 참여형 프로그램도 무궁화에 대한 인식 제고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그 밖에도 호수공원에 화려한 무궁화 LED꽃밭을 조성하고, 무궁화 패션쇼, 무궁화 쿠킹쇼, 나라꽃 음악회 등 풍성한 볼거리를 선보였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수원과 세종에서 개최된 제26회 나라꽃 무궁화 축제에 많은 국민의 참여가 있었고 좋은 평을 얻었다”며 “무궁화도시 세종시를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축제 기간동안 함께 열린 세종 조치원복숭아 특판 행사 역시 인기몰이를 했다.
맛 좋은 복숭아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미리 준비해 놓은 6,000여상자의 복숭아가 매진됐을 만큼 관광객들의 반응이 좋았다.

■‘세종 나라꽃 무궁화축제’ 개막식 및 축제 현장 스케치

   
 
   
 
   
 
이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장안로 70, 4층(수정웨딩타운)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종은  |  편집인 : 이종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20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