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칼럼
(389) 天風10 표본실 나비-35
세종매일  |  ygnews@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17:25: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했습니더.”
“하, 나는 무슨 일이라도 난줄 알고.”
“그랬더니 뒤에 따라오던 아이 열 명 정도가 덩달아 일제히 ‘안녕하세요’ 하고 외치지 안십니거.”

“뜻밖이구먼!”
“저는 깜짝 놀랐고 얼떨결에 박수를 치면서 함박웃음으로 응해주었지예.”
“흠.”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총총걸음으로 언덕을 올라가는 그들의 뒷모습을 한참 바라보았지예.”

“감동스러웠겠군먼.”
“불과 2, 3초 정도 사이에 스치듯 주고받은 인사였는기라예.”
“그 짧은 시간에.”
“그 순간, 그리고 이후 계속 걸어가면서 내는 어떤 황홀감에 사로잡혔는기라예.”

“어허, 참 무슨 황홀감을?”
“이게 뭘까? 이런 기분 말입니더.”
“그럼, 그런 기분을 느껴본 적이 없다는 말인가요?”

“이 복잡한 계산속에서 생활하다 보이 통 그런?”
“도저히 일어날 수 없다는 말이요?”
“거리낌 없이 자아를 열어젖히기란 어렵지 안나 예?”
“참, 축복일세.”

“그런데 가장 무서운 것은 학교라는 공간에서 비리가 저질러지고 있다는 것입니더.”
“무슨 소리하고 있는가!”

뜻밖의 공격에 교장은 금테 안경을 한손으로 올리며 근엄하게 말투를 바꾸었다.

“교사들이 권력관계에 굴복해 비리에 암묵적으로 동의하는 광경을 보며 아이들이 무엇을 배우겠습니꺼?”

걱정되어 사실대로 말을 했다.

세종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충현로 28, 대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평선  |  편집인 : 이평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8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