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칼럼
(398) 天風10 표본실 나비-44
세종매일  |  ygnews@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0  16:39: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봉준이는 소주 한잔을 따랐다. 고달픈 젊음을 살아왔고, 여자문제 또한 그리 순탄치 못했다.

“그래, 식당은 잘 되는가 봐.”
“기래, 제법 잘 되고마.”

봉준이는 흡족한 웃음을 지으며 한 쪽 눈을 찔끔했다.

“어떤노 저 여자.”
하림은 주방 쪽에 시선을 두고 있다.
“눈 높은 너이니까, 저런 미인하고 같이 만났겠지.”
“하하, 정말 미인으로 보이노?”
“그래, 임마.”

“애들 가르치던 일을 그만두고서는, 종종 가던 닭꼬치집에서 구이를 배웠제. 딱 소금만 쳐서 구운 닭 간은 술안주로 제격이제.”
“제법이야.”
“일본식으로 와사비를 발라먹어도 좋아.”
“유럽은 닭 간을 즐긴다고마.”
“그래?”
“돼지고기와 섞어 ‘파테’를 만들제. 고기 간 것과 섞은 후, 천천히 익혀서 차갑게 식혀 먹제.”

“흠, 하림씨는 파테라 들어봤어요?”
“프랑스군의 전투식량에도 들어갈 정도라잖아요.”

“이탈리아는 닭 간을 익혀서 곱게 갈아 빵에 발라먹는 걸 즐긴다고마.”
“너무도 싸고 평범한 재료이지만, 매력적인 맛을 낸대요.”
“오, 그래요?”
“푸아그라(거위나 오리 간)처럼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사랑받는 요리예요.”
“그럴만한 이유라도 있을 것 같아요.”

 “억지로 먹여 부풀린 간도 아니니, 더 ‘윤리적’인 재료예요.”
“총각시절, 잘 가던 시장 쪽에 닭 내장 집이 있었제. 창자와 간, 암탉의 배속에 있던 미성숙란을 넣고 탕을 끓여냈제.”

세종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충현로 28, 대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평선  |  편집인 : 이평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8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