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피플
이덕삼 연기교육청 교육장지역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는 신문이 되길
세종신문  |  ygnews@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04.17  12:0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로 우리 지역의 신뢰받는 신문으로 거듭나는 ‘충청세종신문’의 창간 15주년을 연기 교육가족 모두와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이덕삼 연기교육청 교육장
 우리 지역민의 요청과 독자들의 기대에 발맞춰 밝은 빛을 비추는 언론, 지역의 발전을 선도하는 언론, 정의와 건전한 비판으로 독자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언론으로 우뚝서길 기원합니다.

 충청세종신문은 그동안 지역문제에 대한 심층적이고 폭넓은 정보제공을 통해 지역민과 출향인 여러분들의 올바른 이해를 도울 뿐 아니라 인터넷 매체의 운영을 통해 정보화 시대에 다양하고 복잡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민의 작은 목소리 하나에도 귀 기울이는 군민과 함께하는 신문으로서 건강하고 투명한 지역사회 건설을 촉진하는 지역 언론의 중심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새로운 의제를 끊임없이 발굴하고 지속적인 민의 수렴과정을 통해 풍요롭고 희망찬 연기의 비전과 청사진 제시에도 책임을 다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거듭 ‘충청세종신문’의 창간 15주년을 축하드리며, 귀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연기교육청교육장 이덕삼
                                          

세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충현로 28, 대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44) 867-6676~7  |  팩스 : 044) 862-0030
등록번호 : 세종, 가00007   |  발행인 : 주식회사 세종매일 이평선  |  편집인 : 이평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평선
Copyright © 2019 세종매일. All rights reserved.